본문 바로가기
백서

엑시트, 도심 한복판 속 탈출

by lence2 2022. 5. 7.
반응형

출처 구글 엑시트

부끄러운 자신

영화의 시작은 공원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 용남을 보여주며 시작한다. 그는 취업준비생이고 열심히 회사에 지원서를 넣어보지만 빈번히 떨어진다. 용남은 예전에 산악부 동아리를 했었고 물품들을 아직도 안 버려서 친누나에게 혼이 난다. 하지만 용남은 추억을 되새기며 회상한다. 하루 뒤 부모님의 칠순잔치가 열리고 용남은 머리를 깎은 후 멋을 내고 간다. 하지만 취업을 못한 용남은 사촌들에게 은근히 무시를 받는다. 거기서 용남은 산악부에서 짝사랑했던 의주를 마주친다. 그는 잘 보이기 위해 벤처회사 과장이라며 거짓말 치지만 그는 예전에 의주한테 고백을 했다 거절당했기 때문에 더욱 부끄러워한다. 한편 의주는 점장의 눈치 없는 대시에 힘들어하고 용남은 그 모습을 보게 된다. 장면은 바뀌고 도심 한복판에 대형 화물트럭이 서게 된다. 트럭기사는 내려서 이상한 화학 통에 있는 밸브를 열게 되고 가스가 나온다. 그 모습을 본 경비원들이 다가가게 되지만 모두 죽게 된다. 이 가스는 서서히 퍼지게 되는데 그걸 모르는 시민들은 가스를 마시고 모두 쓰러진다. 용남과 그의 지인들은 모두 건물 밖으로 나가게 되지만 유독가스를 본 용남과 지인들은 다시 건물로 올라간다. 그리곤 재난문자가 휴대폰으로 울리게 되고 유독가스가 밑에서 퍼지고 있으니 신속하게 건물 옥상으로 올라가라는 얘기였다. 하지만 옥상으로 통하는 문은 잠겨져 있었고 열쇠는 1층에 있어서 나가질 못한다. 잠깐 밑에 층으로 내려간 용남은 뉴스를 보게 되고 유독가스를 잘못 흡입하면 수 분 내에 사망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유독가스

계속해서 유독가스는 올라오고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산악부였던 용남은 건물들을 타서 옥상으로 가려고 한다. 용남은 건물 유리창을 깨서 반대편으로 뛰어내린다. 떨어질 뻔 하지만 평소 철봉 운동을 했던 용남은 간신히 난간에 매달려 반대편 건물로 넘어간다. 그리곤 다시 있던 건물로 뛰어서 차근차근 옥상으로 올라간다. 다행히 건물 벽은 간간히 튀어나온 돌들이 있었고 예전 산악부의 경험으로 돌들을 잡으며 올라간다. 그렇게 옥상에 올라가게 되고 옥상 문을 열어준다. 장면은 뉴스로 바뀌고 유독가스를 뿌린 사람은 회사에서 해고당하고 자신의 업적을 가로챈 회사를 상대로 분노했다고 뉴스가 나온다. 용남과 일행들의 계속 되는 구조신호로 헬리콥터는 그들을 확인하게 되고 구조하러 내려온다. 하지만 헬리콥터의 중량이 초과하게 되고 용남과 의주는 구조받지 못한다. 용남과 의주는 쓰레기봉투를 몸에 쓰고 방독면을 껴서 건물 밖으로 나간다. 용남의 아버지는 용남을 그렇게 두고 온 게 걸려 사촌들과 같이 구출하러 가지만 유독가스 때문에 도시 안으로 들어가지는 못한다. 용남과 의주는 옆 건물을 타면서 조금씩 조금씩 높은 건물로 올라간다. 겨우 높은 층에 도착한 용남과 의주는 반대편에 사람들이 갇혀 있는 걸 보고 헬기에게 저쪽 건물로 가라고 화살표 모양을 몸으로 만들어 표시한다. 그리곤 용남과 의주는 가스를 피해 계속 도망치는데 이 도망치는 모습이 실시간 중계되면서 그들은 전 국민들의 주목을 한목에 받게 된다. 하지만 곧 화면은 꺼진다. 계속 도망치지만 결국 더 이상 갈 곳이 없게 되고 용남과 의주는 앉아서 울게 된다. 하지만 주목을 한목에 받았던 터라 시민들의 드론들이 찾아와 용남과 의주를 도와주게 되고 더 높은 건물로 갈 수 있게 된다. 그렇게 그들은 헬기콥터에 의해 탈출한다. 그렇게 비가 오면서 유독가스가 씻기며 영화는 끝이 난다.

출처 구글 용남과 의주

후기

처음엔 흔한 재난영화일 줄 알았다. 하지만 이때까지 한국에서 나온 영화중에서 가장 특이한 영화였고 유독가스가 퍼지면서 계속 높은 곳으로 올라가야 하는 소재가 특별했다. 불이 나거나 건물이 무너지는 게 아닌 계속 올라가면서 떨어질 수 있는 상황과 아찔한 장면이 더 긴장감 있고 손에 땀을 쥐게 한 거 같다. 그냥 단순한 개그에 치중되지 않고 긴장감과 은은한 재미가 다른 재난 영화들과 달라 인기도 더욱 있었는 거 같다. 색다른 재난 영화를 보고 싶다면 한 번쯤 편하게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하며 글을 마친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