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by lence2 2022. 4. 17.
반응형

출처 구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변해버린 부모님

치히로는 촌동네로 가족과 함께 이사를 오게 됩니다. 이사를 가던 중 한 터널을 발견하게 된다. 치히로는 들어가지 말자고 하지만, 가족들은 호기심에 들어가게 된다. 터널을 나와보니 지금은 망해버린 테마파크의 잔해들을 발견한다. 거기엔 식당이 있었는데 치히로를 제외한 가족들은 음식을 먹게 된다. 치히로는 주인이 없으니 돌아가자 하지만 가족들은 듣지 않는다. 치히로는 화가 나 주변을 돌아다니게 된다. 거기서 한 소년을 발견하게 되고 하쿠는 여기에 있지 말라며 경고를 하게 된다. 치히로는 가족을 찾으러 가게 되지만 그 식당엔 아빠 엄마가 아닌 돼지 2마리가 있게 된다. 그렇게 치히로는 영문도 모르는 다른 세계에 오게 된다. 혼란에 빠진 치히로는 여기저기 도망 다니다 인적이 드문 곳에서 웅크려 있게 된다. 그러나 웅크려 있던 치히로를 하쿠가 발견하게 되고 돼지로 안 변하게 하는 작은 약을 먹이고 도와주게 된다. 그리곤 몰래 목욕탕에 숨어 들어가 가마 할아범을 만나라고 얘기한다. 치히로는 우여곡절 끝에 가마 할아범을 만나게 된다. 가마 할아범은 유바바에게 가라고 한다. 치히로는 유바바와 계약을 하게 되고 목욕탕에서 일을 시작하게 되고 이름은 센으로 바뀐다. 인간인 센은 요괴들 사이에서 썩 좋은 이미지는 아니었다. 그렇게 센은 린에게 일을 배우게 되며 본격적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고난과 역경

치히로는 일을 열심히 하는 도중 대형 욕탕을 맡는 일을 맡게 된다. 대형 욕탕의 일은 생각보다 많이 힘들었고, 치히로는 열심히 일해나간다. 치히로의 첫 손님은 엄청나게 오물을 뒤집어쓴 오물신이였고 냄새는 유바바까지 혀를 내두를 정도로 심했다. 하지만 씻고 보니 오물 신이 아닌 유명한 강물의 신이었고 치히로는 오물 신에게 경단을 받게 된다. 시점은 가오나시라는 요괴로 바뀌고 가오나시는 금으로 직원들을 유인해 잡아먹는다. 가오나시는 금을 던지며 치히로를 찾는다. 그 사이 치히로는 종이 새에게 공격받는 하쿠를 발견하게 됐지만 도망가버려서 도와주지 못한다. 하쿠를 찾던 도중 치히로는 가오나시를 만나게 되고 가오나시는 치히로에게 금을 주며 관심을 표현한다. 화난 가오나시를 요괴들을 더 먹게 되고 난동을 부린다. 치히로는 하쿠를 찾게 되지만 유바바의 종들에게 습격받는다. 하지만 유바바의 쌍둥이 언니가 치히로를 도와주게 되지만 하쿠는 자기의 도장을 훔친 나쁜 애라며 데려가려 한다. 하쿠와 치히로는 도망치게 되고 많이 다친 하쿠에게 경단을 주어 치료하게 된다. 경단을 먹는 하쿠는 도장을 뱉게 되고 쌍둥이 언니에게 도장을 주려 한다. 가는 도중 가오나시를 만나게 되고 경단을 먹이게 된다. 가오나시는 경단을 먹고 당황하게 되고 치히로는 도망친다. 결국 치히로와 가오나시는 다시 만나지만 먹은 걸 다 뱉은 가오나시는 얌전해진다. 그렇게 둘은 동행을 하게 되고 유바바의 쌍둥이 언니에게 무사히 도장을 전달한다. 유바바의 쌍둥이 언니는 치히로에게 부적을 주게 된다. 그렇게 치히로는 목욕탕으로 돌아가려 하며 가오나시는 유바바의 쌍둥이 언니 곁에 남기로 한다. 그렇게 목욕탕으로 돌아온 치히로에게 유바바는 수많은 돼지 중에 부모님이 누군지 맞추면 집에 보내준다고 한다. 결국 치히로는 여기엔 부모님이 없다며 정답을 맞히게 되고 그렇게 부모님을 찾으며 이야기는 끝이 난다.

 

후기

센과 치히로는 내가 처음 본 지브리 영화였다. 음악과 잔잔한 분위기가 맘에 들었었다. 센과 치히로에 대해선 수 많은 해석들이 많지만 있는 그대로의 영화를 보자면 나는 좋았다고 얘기할 수 있겠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영화는 알 수 없는 이끌림을 만들어낸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감독이 아닐까 싶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영화를 보고 있으면 현실과는 다른 내가 그 세계에 들어가 잠시 꿈을 꾸는듯한 느낌을 받게 해 준다. 이런 거장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 후에 시간이 나면 다른 지브리 영화도 찾아보겠다고 다짐하며 글을 마친다.

 

출처 구글 지브리 영화

반응형

댓글0